연구기관 최초 NCS 도입, 스펙초월 채용해도 우수인재 확보 문제없어 국내 연구기관에 취업하려면 학벌, 학위 등 이른바 스펙이 짱짱해야 한다는 게 속설이다.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라고 해서 다를 바 없다. 하지만 최근 이런 사회적 통념이 서서히 깨지고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정부출연연구기관 가운데 최초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능력중심채용을 실시하여 능력중심사회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 사업 : 국내외 육상·해저 지질조사, 지하자원 탐사·개발 등
직원 수 : 457명
소재지 :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구성원 중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연구직(313명)의 경우 열에 아홉이 박사학위 소지자이고, 평균연령은 45세가 넘는다. 기술직, 행정직 등 전체 직원으로 시야를 넓혀 봐도 평균연령(44세)은 비슷하다. 그렇다고 해서 연구원이 단지 직원 평균연령을 낮추려고 NCS를 도입한 것은 아니다.

여기에는 복합적인 배경과 목적이 존재하는데, 무엇보다도 연구원의 인재상(미래를 선도하는 창의적 인재)에 부합하는 직원을 확보하려면 학위나 학벌 중심이 아닌 능력중심 인재채용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크게 작용했다. 지질자원 분야 융복합 연구를 위해서는 다학제적 우수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툴(tool)이 절실했던 것이다.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인 ‘능력중심사회 구현’을 선도적으로 수행하고, 능력중심 채용 및 인사제도에 있어 공공기관의 모범이 되겠다는 목표도 한몫했다.


연구기관도
NCS 적용
얼마든지 가능


NCS 도입 과정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연구기관에서는 NCS 모듈 적용이 어렵다는 편견을 깨는 일이 급선무였다. 하지만 이는 구성원 간 충분한 논의와 소통, 인사부서의 강력한 의지와 경영진 설득을 통해 이겨낼 수 있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NCS 모듈 역시 NCS 도입의 진입장벽을 허무는 데 일조했다. 채용과정에서는 학력·학위(박 사) 중심 등 보수적인 채용방식을 전면 개편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공사나 공단 등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채용규모가 적고, 인사담당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연구원의 이 같은 노력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NCS 현황을 분석하고 계획을 수립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지난 2014년 여름에는 정부의 국정과제 가운데 핵심 이슈 사례를 수집하고, 타 기관을 벤치마킹하는 동시에 NCS 유사사례를 꼼꼼히 검토하는 데 주력했다. 그리고 같은 해 9월 고용노동부(한국산업인력공단)의 공공기관 대상 NCS 활용지원사업을 신청하여 이내 선정되기에 이른다.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제도의 내실을 다지는 것이 중요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 NCS 채용제도 브레인스토밍, 경영진 및 실무부서장 표적집단면접(FGI), 설문조사 등을 실시했다. 올(2015년) 2월에는 무기계약직 전환 절차에 NCS 기반 채용제도인 파일럿 테스트(pilot test)를 적용하기도 했다.

이후 NCS 직업기초능력평가 필기시험 및 면접관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NCS 면접 매뉴얼을 제작하는 것으로 사전 준비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런 과정을 거친 끝에 연구원은 지난 6월과 10월 NCS 기반 채용을 통해 13명의 신규 직원을 뽑았다.



 

* 전문 보러가기
http://webzine.hrdkorea.or.kr/section/newsletter/view?id=3461&page=1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한국산업인력공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