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을미년, 청양의 해 제대로 알아보기


2015년 새해가 밝고, 벌써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요. 원하시는 새해 소망과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시나요? 오늘은 을미년, 청양의 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을미년, 청양의 해. 많이 들어 보셨을 텐데요. 어떻게 이런 명칭을 가지게 되었는지 제대로 알고 계신 분들 있으시나요? 오늘은 년도 별 이름과 12지에 대한 궁금증을 모두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육십갑자(六十甲子) 


육십간지·육갑이라고도 하는데요. 십신장인 10간(干)십이지신의 12지(支)를 결합하여 만든 60개의 간지(干支)로 부르는 것인데요. 10간인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와 십이지인 ‘자, 축, 인, 묘, 진, 사, 오, 미, 신, 유 ,술, 해’를 조합해 부르게 됩니다. 


갑자, 을축, 병인, 정묘, 무진 등 의 순서로 합을 맞추면 총 60개의 간지를 얻게 되고, 다시 갑자로 돌아오게 됩니다. 갑자로 시작해서 다시 갑자로 돌아오기 까지 60개의 조합이 있고, 갑(甲)이 다시 돌아왔다는 의미로 환갑(還甲)이라고 부릅니다. 자기가 다시 태어난 해로 돌아왔음을 의미하는 것이죠. 또한 60간지는 원래 날짜를 새기 위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 60이라는 주기는 두 달쯤에 해당하는 적당한 주기이기도 합니다. 올해는 32번째 조합인 을미년, 양의 해로 10간 중 갑, 을은 청색, 병, 정이 붉은색, 무, 기는 노란색, 경, 신은 흰색, 임, 계는 검정을 뜻하여, 을미년인 올해가 청양의 해라고 합니다. 자, 이제 을미년이 청양의 해라고 불리는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해결되셨나요?


십이지

자, 이번에는 10간과 짝을 이루어 육십갑자를 채우는 심이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십이지에 관한 많은 이야기들이 있는데요. 한국의 십이지는 시간신과 방위신의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자, 축, 인, 묘, 진, 사, 오, 미, 신, 유, 술, 해의 십이지에 해당하는 시간과 방향에 오는 사기를 막는 수호신이라고 하는데요. 각 각의 동물에 따른 많은 관련 설화가 있는데, 그 중에 동물의 발가락 수와 행동이 활발한 활동시간으로 표시했다는 것이 설득력이 있습니다. 십이지 동물의 처음에 오는 쥐, 뱀, 호랑이, 토끼, 용, 뱀, 말, 양, 원숭이, 닭, 개, 돼지의 순서로 볼 수도 있답니다.



청양의 해


양은 매우 민감하고, 온순한 동물로 알려져 있는데요. 경사진 곳을 잘 오르내리며, 수영도 자유롭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주로 무리를 이루며 고원지대에 산다고 합니다. 인정이 많고 생각이 깊은 양띠 생과 닮아있는데요. 올 해는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청색에 온순한 양이 만나 양처럼 원만하거 긍정적인 기운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긍정적인 생각과 배려심을 더 한다면 모든 일이 잘 풀릴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오늘은 2015년 청양의 해에 관해 알아보았는데요. 궁금증들 다 해결되셨나요?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되는 1월, 긍정적이고 희망찬 생각이 더 좋은 결과를 만드리라 생각됩니다. 올 해도 아프로와 함께 더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한국산업인력공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