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꼭 알아두어야 할 겨울철 운전자 상식>



짧은 거리를 걷는 것도 춥고 시릴 정도로, 계속되는 한파에 많은 분들이 올 겨울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걱정하고 계실 텐데요. 그 중에서도 자동차로 출퇴근 하시는 분들은 폭설과 한파로 시동이 안 걸리는 문제부터 눈길 미끄러짐 사고까지 신경 써야 하기 때문에, 이렇게 매섭고 추운 겨울이 더더욱 달갑지 않으실 것 같습니다. 


통계상으로도 겨울철에는 자동차 고장이 잦고, 도로 상황이 위험하여 교통사고 위험율도 증가한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이를 방지하고 미리 대비하기 위해 꼭 알아두어야 할 겨울철 운전자 상식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겨울철 차량관리 점검1 - 부동액 미리 점검하기



겨울철 자동차 관리의 필수 아이템이라고도 불리는 부동액냉각수를 얼지 않게 하고 라디에이터 등 부품의 부식을 방지해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최근에는 사계절용 부동액이 사용되기 때문에 따로 교체해주실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여름철 엔진 과열을 막기 위해 냉각수로 물을 많이 보충했다면 냉각수의 부동액 농도가 달라져 있을 수 있는데요. 따라서 겨울철에는 부동액과 냉각수의 비율이 1:1이 맞는지, 또는 원래 녹색인 부동액이 붉은색 등 다른 색으로 변해있진 않은지 정도만 확인해주시면 되겠습니다.






겨울철 차량관리 점검2 - 워셔액과 와이퍼 점검하기



주행을 하다 워셔액이 없거나 와이퍼 상태가 불량하여, 불편함을 경험했던 분들도 몇몇 계실텐데요. 특히 겨울철, 눈이 남아있는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그 이물질이 유리창에 튀어 앞이 잘 안 보이는 위험한 경우까지 있습니다. 워셔액의 경우 겨울철에 결빙을 방지할 수 있는 겨울철용으로 충분히 넣는 것이 좋고, 장기간 사용한 와이퍼는 고무가 딱딱하게 굳어질 수 있으니 방지 차원에서 정기적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겨울철 차량관리 점검3 - 배터리 점검



요즘같이 갑작스러운 한파로 인해 시동이 안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특히, 배터리가 오래됐거나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다면 영하의 날씨에서 배터리 출력 용량이 낮아져 시동이 잘 안 걸린다고 합니다. 먼저 배터리 상단 부분에 있는 점검창을 통해 충전 상태를 확인하고 시동을 켰을 때 초록색이면 정상, 검정색일 경우 배터리 부족, 투명한 색일 경우 배터리가 방전된 것이니 교체나 충전이 필요합니다. 특히 겨울철 영하의 날씨에서는 자동차 배터리가 20~30% 성능이 저하되기 때문에 실내주차가 가능하지 않을 경우, 모포나 헝겊으로 덮어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겨울철 차량관리 점검4 - 타이어 점검과 체인구비



빙판길이 잦은 겨울철에는 타이어 관리가 필수인데요. 특히 겨울철이면 날씨가 추워져, 타이어 공기압이 정상 수준보다 10%에서 20% 정도까지 떨어진다고 합니다. 따라서 타이어 공기압을 미리 점검해야 하고, 빙판길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스노우 체인이나 스노타이어를 준비해놓는 것이 바람직하겠습니다.






주행 전 예열로 엔진을 보호하기



겨울철에는 추위에 차량 부속이 얼어붙을 수 있기 때문에, 주행 전 미리 예열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예열은 시동을 걸고 공회전 상태를 한동안 유지시켜, 엔진오일을 데우고 엔진 안에 오일이 순환되는 시간을 확보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과도한 차량 공회전은 오히려 연료낭비와 엔진 과열을 일으키기 때문에 2분에서 5분정도가 적당하다고 하네요.



갑작스럽게 찾아온 강추위를 이겨내고자, 오늘은 겨울철 꼭 필요한 운전자 상식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겨울철 자동차 관리에 조금만 신경을 써도 자동차의 수명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하니,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미리 자동차 관리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한국산업인력공단


티스토리 툴바